[화제] 미리 보는 꿈과 상상의 예술공간 ‘브릭캠퍼스’
상태바
[화제] 미리 보는 꿈과 상상의 예술공간 ‘브릭캠퍼스’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12.02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00도로 입구에 조성된 브릭아트 뮤지엄, 오는 16일 개관

오는 16일 개관을 앞둔 제주시 110도로 입구에 위치한 브릭 아트 뮤지엄 '브릭캠퍼스'

“브릭의 모양, 색상, 그리고 그것을 결합하는 조립기법은 분명 한계가 있다. 그러나 우리의 상상력은 무한하다” 브릭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민홀씨의 얘기다.

제주에 브릭을 즐기고 체험하면서 꿈과 상상의 나래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이색 공간인 브릭 아트 뮤지엄 '브릭캠퍼스(대표 장현기)'가 오는 16일 개관을 앞두고 있다.

1일, 개관을 앞두고 브릭캠퍼스 설명회

1일 오후 3시에는 개관에 앞서 브릭 아티스트 작가와 블로거, 언론사 기자 등 100여명을 초청해 미리 브릭캠퍼스를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됐다.

브릭캠퍼스는 전체 4000평 규모로 제주시 1100로 제주도립미술관 가기 전에 위치해 있으며 갤러리 및 체험존 그리고 야외 가든, 카페 등으로 조성돼 있다.

이곳에는 우리나라 유명 브릭 아티스트 40여 명이 만든 브릭 아트 작품 250여 점이 전시되고 있으며 작품에 사용된 브릭만도 약 280만개나 된다.

국내 유명 브릭 아티스트

브릭 아티스트는 브릭 아트 작품을 만드는 사람으로 브릭 창작가 또는 브릭 작가라고 부른다. 브릭은 멋진 예술 작품의 재료로 쓰이고 있지만 사실은 세계 최고의 장난감으로 더 많이 사랑을 받고 있다.

브릭 캠퍼스에서는 전문작가인 브릭 아티스트와 일반 아마추어가 함께 브릭을 가지고 즐기는 이색적인 브릭 아트 뮤지엄인 셈이다.

브릭 캠퍼스에 들어서면 공간에 잘 배치된 국내외 유명 건축물, 영화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와 로봇, 실제로 구동 가능한 자동차, 오디오, 컴퓨터, 그리고 일반적인 사물, 기기, 동물 등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갤러리 내부와 카페에는 브릭으로 무엇이든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는 체험공간이 마련된다. 구비된 80만개의 모자이크용 브릭을 이용해 특별 전시 공간인 가로 12미터, 세로 2.5미터의 초대형 벽에 직접 작업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브릭 아트 작가가 상주하는 오픈랩도 마련된다. 오픈랩은 브릭 아트 작업 과정을 바로 눈 앞에서 지켜 볼 수 있도록 공개된 형태로 운영된다.

장현기 브릭캠퍼스 대표

장현기 대표는 "브릭캠퍼스에서는 브릭 예술 작품 감상과 브릭 체험, 그리고 브릭 푸드를 한자리에서 모두 즐길 수 있어 조금은 생소한 브릭 아트가 관객들에게 한 발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입학, 졸업, 축제, 클래스 등 운영에 있어 캠퍼스의 개념을 도입해 재미 요소를 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릭캠퍼스는 향후 브릭 아트 클래스, 브릭 창작 대회, 여름 및 겨울 방학 계절학기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소규모 기획전시를 개최하는 등 등 지속적으로 콘텐츠 관리를 해 나갈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