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상명대 양종훈 교수, 포토옴니버스전
상태바
제주출신 상명대 양종훈 교수, 포토옴니버스전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8.01.0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제주에서 해발 8,750미터 히말라야까지

상명대학교 양종훈 교수(現 한국사진학회장)는 지난 2일 부터 제주 김만덕 기념관(관장 김상훈)에서 포토옴니버스전을 열고 있다.

30여년간 ‘사진으로 세상을 바꾼다.’는 믿음으로 기록한 사진들로 준비된 이번 전시는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산간벽지거나 에이즈로 죽어가는 비극적인 아프리카, 인도네시아의 폭압 정치로 빚어진 동티모르의 아픔 등 사진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희망을 메세지를 전달한다.
특히 어려운 작업 환경 속에서 생업을 영위해 온 대표적인 강인한 제주여성이자 2016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제주해녀 작품도 전시해 문화유산의 가치를 전달한다.

양종훈 교수는 “개선할 수 있는 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것이 다큐멘터리 사진가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 이라며 “이 세상에서 병들어 약한 자, 소외 받은 이들이 자신에게 손짓하는 믿음에서 시작한 지금까지의 일을 멈출 생각이 없다.” 며 소감을 전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2월 25일까지 진행되며 김만덕 기념관과 상명대학교 영상미디어연구소에서 주관하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에서 후원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