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멀티 학생들, "성희롱 교수의 사과 받을 수 없다"
상태바
제주대 멀티 학생들, "성희롱 교수의 사과 받을 수 없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6.21 1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희롱과 성추행, 부정수상 등 거론..."정당화되지 않는 변명일 뿐"
"소통 부족?"..."불만 제기한 학생에게 보복 일삼아"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 4학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제대멀티 비대위) 학생들이 성희롱과 갑질을 일삼은 전 모 교수의 사과문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선언했다.

▲지난 18일 제대멀티 비대위 학생들이 제주대 본관 잔디마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사진 김관모 기자

제대멀티 비대위는 지난 12일부터 SNS와 기자회견, 성명서, 대자보 등을 통해 전 모 교수의 성희롱과 성추행, 폭언, 폭행, 인격 모독 등을 지적하면서 전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지난 19일 전 교수는 사과 및 입장 표명문을 냈다. 하지만 비대위 학생들은 전 교수의 사과문을 보고 회의를 거친 결과 전 교수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

학생들은 "전 교수가 언급한 예술계에서의 도제식 교육은 성희롱과 성추행, 폭언과 폭행, 인격모독과 부정수상을 포함하는 교육방식이냐"며 "지방대학에 대한 한계를 교수님 스스로 한정 지어 놓은 채 저희를 노예처럼 부렸다. 결코 정당화되지 않는 변명"이라고 규탄했다.

학생들은 "사소하다고만 여겨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는 것이 권력 남용 및 ‘갑질’로 인식됨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하는데, 도면 그리기, 건축자재 나르기, 정원의 나무 가꾸기 등은 정당한 임금을 지불해야하는 노동"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학생들과의 소통이 부족하여 변화하지 못했다"는 전 교수의 해명에 대해, 학생들은 "과거에 비슷한 사례가 여러 번 있었음에도 교수는 변화는 고사하고, 해당학생에게 보복성으로 최하의 학점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학생들은 졸업생 선배들로부터 제보를 받았던 사례를 들었다.

이 내용에 따르면 전 교수는 학생들이 불만을 제기하면 수업을 모두 참가하고 과제까지 제출했음에도 F학점을 주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교수가 술에 취한채로 한 학생에게 폭언을 했고, 이에 학생이 제주대 홈페이지와 신문사에 제보하자, 보복성 학점을 주었다는 제보도 있었다.

따라서 학생들은 자신에게 불만을 제기한 학생들과 소통보다는 보복적인 행위를 계속했다며 전 교수의 사과문이 "진정성 있는 사과"가 아니라고 판단해, 저항운동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다니엘 2018-06-24 04:26:58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보편적 이성의 법칙에 따라 양자로부터 들어보고
신속하고 온당하게 처리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사법절차 들어가기 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