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가 제주영리병원 인수 기회 발로 찼다?
상태바
원 지사가 제주영리병원 인수 기회 발로 찼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1.22 14: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녹지의 인수요청 받았지만 사실상 '거절'
시민단체, "원 지사의 더러운 야욕" 퇴진 촉구
정부의 입장 표명 요구도 높아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을 인수할 수 있는 기회를 끝내 외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녹지그룹에서 병원 인수를 요청했지만, 이를 거부하고 제주영리병원 개원 허가를 강행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지난 19일 KBS제주는 "녹지그룹이 제주특별자치도에게 녹지국제병원의 인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여러차례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원 지사는 이 사실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지난해 12월 5일 외국인전용 조건부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를 강행했다.

김명재 제주도 의료산업팀장도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녹지그룹과 도가 만나서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인수와 관련된 요청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이후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도지사가 결정을 내리고 발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결국 원 지사는 "녹지국제병원을 비영리병원 등으로 활용해 헬스케어타운 전체의 기능이 상실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는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권고안마저 지키지 않은 것이다.

게다가 원 지사는 지난 개원 허가 발표 자리에서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은채 녹지그룹이 비영리병원 전환을 거부했다는 말만 밝혔다. 사실상 녹지그룹의 요청이 있었던 사실을 숨긴 것이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들은 원 지사의 퇴진과 정부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영리병원 철회와 의료민영화 저지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와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 촉구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도민운동본부)는 "제주 영리병원 허가는 제주도를 그리고 제주도민의 삶을 중국기업과 의료자본에 팔아 영리병원을 제도화하고, 이를 지지하는 국내의료자본의 지원 아래 중앙무대 정치인이 되겠다는 원 지사의 더러운 야욕의 산물"이라고 힐난했다.

이들 단체는 21일 KBS제주의 보도도 언급했다. 녹지그룹이 "비영리병원으로의 전환 자체는 현행법상 보건복지부가 2015년 12월 18일 승인한 사업계획서 내용이 비영리병원과 불일치하기 때문에 운영이 어렵다"고 공문을 보냈다는 것. 

이에 단체들은 "보건복지부가 영리병원 사업계획서를 승인한 것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 되고 있다"며 "정부가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서서 병원 사업계획서를 공개하고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영리병원 방관자는 공모자일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원 지사와 짝패가 되지 않으려면 영리병원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유근 2019-01-23 10:07:37
녹지병원을 제주도가 인수하는 것은 밑빠진 독을 1000억 원에 가까운 거금을 주고 사는 꼴이다. 현명한 지도자라면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애초에 이런 제안이 있었지만 도민의 이익을 위해서 거절했다고 발표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필자가 이미 지적한대로, 녹지그룹조차 녹지병원의 앞날이 불투명하다고 여겨져, 도에 인수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즉 영리병원으로 때돈을 번다는 것은 허구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