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제2공항 기본계획 추진 그대로 받나
상태바
원희룡 제주지사, 제2공항 기본계획 추진 그대로 받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2.19 17: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임시회서 "정부 설명 이뤄지도록 소통 강화할 것"
"제2공항은 중차대한 국책사업...도민 이익 되도록 하겠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토교통부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과 관련해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의회 369회 임시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제공 제주도의회

기본계획 수립 중단과 공론화 요구가 거세지는 여론 현실과 사뭇 다른 태도여서 앞으로의 입장이 궁금해지고 있다.

원 지사는 19일 오후 제주도의회 제36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정부는 지난달 제2공항 기본계획을 발주해 용역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사업이)진행되는 과정에서 지역주민과 도민들의 요구사항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도정에서 반영작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 지사는 “정부는 제주공항이 전세계적으로 가장 혼잡한 공항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용객 편의와 안전 확보 측면에서 제2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도민의 궁금증과 의혹에 대해 정부의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도록 도정에서도 소통을 이루기 위해 분발하겠다”고 했다. 

이런 발언만 보면 원 지사가 제2공항 공론화에 적극 나설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읽을 수 있다. 

그러나 원 지사는 “제2공항은 제주의 미래를 준비하고 제주 경제 지도를 바꿀 제주 역사상 가장 큰 국책사업”이라는 점도 함께 강조했다. 

또한, “제2공항이 가져올 큰 변화가 워낙 중차대하기 때문에 도민에게 최대한 이익이 되도록 하겠다”며 “도민들의 문제 제기와 도민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도정에서도 최선의 노력과 준비태세를 갖추겠다”는 견해도 밝혔다.

이 발언은 기본계획 수립 중단보다는 속행에 무게중심을 두는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 기본계획’을 다시금 다루는 움직임이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지난 14일 제주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의 모습@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일단 원 지사는 “정부의 모든 자료와 설명을 면밀히 살피고 있는 중”이라며 “가급적 빠른 시간 내 정리된 입장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최근 국토부의 제주 방문 이후 기본계획 수립 중단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도가 어떤 태도를 취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원 지사는 제주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행정소송 과정도 설명했다.

원 지사는 “내국인 진료 제한은 의료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최소한의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의료공공성을 지키기 위한 이러한 원칙을 앞으로 계속 지켜나가면서 도민들의 의견과 지혜를 모아서 상황에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 2019-02-19 18:10:35
원지사 숙의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영리병원을 허가한 자체가 탄핵감이오. 게다가 제2공항은 도내에 심각한 주민 갈등만 야기하고 있는데 도지사로써 하는게 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