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세계화 위한 UN인권심포지엄 6월 개최
상태바
4·3세계화 위한 UN인권심포지엄 6월 개최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3.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0일 뉴욕UN본부서 개최
강우일 주교, 브루스 커밍스, 존 메릴 등 세계적 지식인 발표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4·3 71주년을 맞아 전국화·세계화를 위한 다양한 기념 사업들을 추진하는 가운데, 오는 6월 UN인권심포지엄에서 4·3이 다뤄질 예정이다.

도는 4·3평화재단 등은 UN대한민국대표부와 공동으로 오는 6월 20일 인권의 상징인 뉴욕 UN본부에서 제주4·3과 인권, 책임, 그리고 화해를 주제로 UN인권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강우일 천주교 제주교구 주교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 대학교 석좌교수, 존 메릴 전 미 국무부 동북아 실장 등 세계적 석학이 발표자로 나선다.

도는 "제주4·3의 역사적 진실을 재조명하고 추가 진상조사의 세계적 공감대 형성과 지지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도는 올해에도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 4·3평화기행, 추모분향소 설치, 4·3국민대토론회, 4·3 전국화 홍보사업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한다.

특히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은 방송국과의 협의를 통해 배우 박상원, 이순재 등 유명 인사 10여명이 참여해 3월부터 4월까지 TV 방영 릴레이 캠페인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전국화를 위한 국내 언론인 4·3 평화기행도 오는 3월 29일부터 30일까지 마련된다. 국민들과 함께하는 4·3평화기행 사업도 1,000여명 참여를 목표로 11월까지 진행된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동백꽃 배지 15만개, 4·3소책자 및 지도 4만부를 제작·배포하여 4·3 홍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4·3 71주년 해외 행사도 진행된다. 일본에서는 4월 27일 제주도 4·3사건 71주년 추도모임(도쿄), 4월 28일 제71주년 재일본 제주4·3사건 희생자 위령제(오사카)가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