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송악산 뉴오션타운 절대 안돼"
상태바
제주올레, "송악산 뉴오션타운 절대 안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올레 10코스 훼손 불가피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이 제주올레 10코스를 훼손하는 반환경적인 사업이라며 반대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제주올레가 송악산 개발사업 반대를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사진출처=제주올레)

제주올레는 "송악산을 지나는 제주올레 10코스는 해마다 올레꾼 수 만 명이 걸을 정도로 사랑받는 코스"라며 "제주 서남부의 해안 절경은 물론이거니와 일제 강점기와 4.3의 역사를 함께 만날 수 있는 코스여서 더 각별한 사랑을 받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올레꾼만 아니라 제주 관광객도 송악산 일대를 걸으며 제주 지질자원의 중요성과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곳이라는 것.

이에 제주올레는 "송악산 뉴오션타운이 조성된다면 제주 관광객과 올레꾼들은 더 이상 이 풍광을 만날 수 없게 된다"며 뉴오션타운 사업 반대를 다시금 강조했다.

특히 제주올레는 "이미 대정읍의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로 인해 하수 용량이 포화된 상태인데 여기에 대규모 개발사업이 더해진다면 바다 해양생태계를 파괴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이에 제주올레는 지난 1월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한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을 제주도의회과 제주도지사가 불허해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를 위해 4일부터 제주올레는 '송악산 개발반대 대책위원회'와 함께 온·오프라인으로 반대서명을 진행한다.

한편,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은 6개층 규모 총  464개 객실을 포함한 대규모 숙박시설과 문화센터, 캠핑장 등이 송악산 일대 19만1,950㎡에 추진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