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오라동 주민들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의혹 규명하라”
상태바
[현장] 오라동 주민들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의혹 규명하라”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9.04.0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혹해명 촉구

6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제주시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주민들(사진출처: 제주투데이)

제주시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주민들 50여명은 6일 오후 3시에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라관광단지 추진을 위한 5가지 의혹에 대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회견문 낭독하는 박연호 제주시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위원장(사진출처:제주투데이)

먼저 박연호 위원장은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를 대표해 “제주도민이자 오라동 주민 한사람, 한사람이 황망하고 간절한 마음을 제주도민들께 호소한다”고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회견문에는 “자본검증 절차에서 멈춰 선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제주도지사와 제주도의회 의장 간 밀실거래 의혹을 사고 있는 무법적 행정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의혹은 △2017년 6월 자본검증 과정에서 도지사와 도의장의 밀실거래 의혹 △자본검증위원회 출범 과정의 무법적 행정절차와 행위의 문제 △자본검증 행위의 법률 불소급 원칙의 위반행위 △도 지정 계좌에 투자금 예치 요구의 위법성 여부 △도지사의 행정재량권 남용 등이다.

또한 “오라관광단지는 지난 1997년 관광단지로 지정된 후 6차례 사업자가 변경되는 과정에서 오늘날에 이르렀는데 농경지와 목초지로 활용되던 곳이 멈추어 스산하고 황량한 모습으로 방치돼 오라동의 꿈과 희망이 그대로 멈춰있다"며 "제주도민과 이해관계자들은 더 이상 침묵에 동조하지 말고 함께해달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제주시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주민들(사진출처:제주투데이)

이들은 “제주지역에는 환경단체를 비롯한 40개의 NGO들이 있는데 이분들은 마치 오라관광단지가 곶자왈을 파헤쳐지는 것처럼 도민사회가 인식될 만큼 맹목적 반대행동으로 사업진행에 중추적인 걸림돌 역할을 해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집행부인 원도정과 건강한 견제와 균형유지기능을 수행할 입법부인 도의회, 언론, 학계와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시스템이 있다면 제주도는 갈등의 섬으로 전락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주장했다.

협의회는 “제주경제 성장률은 2016년 7.3% 이후 4%대로 추락 후 연이은 하락세에 2019년에는 3%대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전망되고 있다”며 “제주는 관광업과 건설업이 지역경제를 떠받치고 있다. 두 업종의 부진은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으며 '고용 한파'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법과 제도에도 없는 자본 검증과 절차적 형평성과 공정함의 부재로 사업자들을 돌리고 있는 제주도가 직무를 유기하지 않아야 한다"며 "법치주의 국가에서 누구도 법을 무시하거나 훼손해서는 안된다. 개인의 자유와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도의회에 대해서도 “자본검증위원회 출범하기 전 이미 법적 근거의 부재와 타 개발사업과의 형평성 문제, 의회 내부적인 합의 미흡 등의 문제를 인식했음에도 침묵했다"며 "원 도정이 수용했다고해서 의회가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참으로 한탄스럽다” 섭섭함을 토로했다.

앞으로 협의회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을 면담하고 자신들의 주장을 적극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