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위, "원 지사, 사실 왜곡하면서 도민 갈등 조장"
상태바
제2공항 반대위, "원 지사, 사실 왜곡하면서 도민 갈등 조장"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09 16: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하 범도민행동)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2공항 공론조사를 거부한 발언에 "도민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반대위 등은 9일 오전 제주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제2공항 공론조사를 거부하는 원 지사의 답변에 논평을 내고 비판했다.

반대위 등은 "제2공항 갈등해결을 위해 도와 도의회가 공동으로 ‘의견수렴기구’를 구성하여 공론화를 거치는 제안은 제2공항의 건설여부가 도민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정책이기 때문에 당연하고 합리적인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가 '제2공항은 제주도가 국가에 요구해서 진행된 상황'이라는 발언에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제2공항은 도지시가 도민의 의사를 묻지 않고 국토교통부에 요구했으며, 조작된 용역과 비민주적 절차로 갈등상황에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반대위 등은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는 기존공항 확장과 신공항 건설, 그리고 기존공항과 제2공항의 병행이라는 세 가지의 공항 인프라 확충방안이 있는데 그 장단점이 무엇이고 어느 방안이 가장 나은 방법인지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며 "국토부가 아무 근거 없이 덜컥 제2공항 건설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못을 박았고 원 지사가 국토부의 하수처럼 제2공항 추진을 강행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또한, 원 지사의 "찬반의견이나 보상방안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국토부에 전달하는 것이 도민공론화"라는 발언에 대해서, "도민이 민주적으로 오랜 숙의를 거쳐 결정한 공론 결과도 모두 도지사의 최종 정책결정과정에 참고용으로만 제공되는 ‘의견’일 뿐인데, 이는 ‘독재’라 부른다"고 힐난했다.

아울러 "도지사가 도민의 뜻이 무엇인지 묻기를 거부한다면, 도민 스스로 도민의 뜻을 모으는 절차와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온평리땅주인 2019-04-10 00:33:05
제주2공항은 국민메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공항이다 ***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