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북소각장,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제주도가 직접 운영하라"
상태바
"산북소각장,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제주도가 직접 운영하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5.2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훈 기자)

제주 노동·농민·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 등은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봉개동에 위치한 북부 광역 소각장(산북 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민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그 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매진해야 할 제주도정의 정책방향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어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이를 꾸짖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도내 쓰레기소각장,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등 필수 공공서비스가 민간업체 위탁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비판했다.

이들은 중증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을 위한 교통약자 특별교통 수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며 교통약자들이 이용 상 문제점과 불편을 접수할 때 도정과 업체 간에 책임을 떠넘기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교통약자들이 고스란히 입고 있다며 연간 25만 명이 상의 교통약자들이 이용하는 특별교통수단을 민간위탁으로 운영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쓰레기 수출 사건을 ‘환경대참사’로 규정하며 제주도정이 산북 소각장이 민간위탁 운영되고 있는 데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제주도민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던 쓰레기 수출 사건.

세계환경수도를 지향하는 제주도가 순식간에 ‘쓰레기 섬’으로 전락했다. 이들은 제주도가 도내에서 발생하는 각종 생활폐기물 소각처리 업무를 민간에 위탁운영 맡기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산북 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직접 운영, 직접 고용이 이뤄질 때까지 다양한 행동에 나서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 제주도 기획조정실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