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전지역관리조례 부결에 김태석 의장, "시일야방성대곡"
상태바
보전지역관리조례 부결에 김태석 의장, "시일야방성대곡"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7.1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도 보전지역관리에 관한 조례개정안 부결에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이라는 말로 11일 임시회 폐회사를 갈음했다.

김태석 의장이 폐회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은 보전지역관리 조례안이 도의회의 자기결정권을 강화시키는 길이라면서 찬성 의견을 보여왔다. 아울러 제주도가 제2공항 공론조사를 해야한다면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압박하기도 했다.

따라서 김 의장은 상정 보류됐던 조례안을 의장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시켰다. 

하지만 도의원들의 뜻은 김 의장의 생각과 달랐다.

재적의원 40명 중 21명이 반대나 기권표를 던지면서, 조례안을 부결시킨 것이다. 

이에 김 의장은 미리 준비했던 폐회사를 모두 생략하고 "시일야방성대곡"이라는 말을 남기고 임시회를 마쳤다.

이 말은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된 이후 장지연 황성신문사 사장이 1905년 11월 20일 논설에 올렸던 글의 제목이다. 그 뜻은 "이날, 목놓아 통곡하노라"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