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 위원장 체제 가동...총선 준비 박차
상태바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 위원장 체제 가동...총선 준비 박차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7.13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당 위원장에 고병수 당선…"2020년 총선에서 유력정당으로 발돋움할 것"

고병수 신임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에 고병수(현 정의당 제주시 갑 위원장) 후보가 당선됐다.

부위원장으로는 김우용(현 정의당 제주도당 부위원장), 김점철(현 정의당 제주도당 중소상공인자영업자 위원장) 후보가 선출돼 앞으로 2년간 제주도당을 이끈다. 

4일간(8~11일)의 온라인투표와 12일 현장투표를 통해 전체 유권자수 716명중 329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46%의 투표율을 보였다.

김점철 신임 정의당 제주도당 부위원장

경선으로 치른 위원장 선거에서 고병수 후보가 57.2%, 김대원 후보가 42.8%의 지지를 받았다. 부위원장 선거는 찬반투표로 진행되었는데 김우용, 김점철 두 후보가 91%의 찬성률로 당선되었다.

김우용 신임 정의당 제주도당 부위원장

고병수 위원장은 당선 인사를 통해 “정의당은 짧은 기간이지만 국민들에게 올바르고 정의로운 사회를 실현하고자 부단히 노력했고, 이제 유력정당이 되고자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2020년 총선에서 제주도 최초로 진보정당 후보가 당선 될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표명하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