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지원센터·봉개소각장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상태바
"교통약자지원센터·봉개소각장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7.22 17: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도정은 민간에 위탁한 공공 부문 일자리(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제주북부 관역환경관리센터)에 대해 제주도가 직접 고용, 운영하라는 노동자들의 요구에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노동자들의 농성이 100일을 넘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민간위탁 중단! 직접 운영-직접 고용 쟁취 공동투쟁 대책 회의>(이하, 대책 회의)가 도청 앞에서 제주북부 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제주도 직접 운영 및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천막농성에 돌입한 지 어느새 100일이 되어간다.

그러나 제주도가 직접 운영 및 직접 고용 불가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대책 회의는 문제해결을 촉구하며 100일이 되는 23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앞에서 400여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책 회의는 제주 북부 광역환경 관리센터와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대 도민 필수업무를 제공하는 상시지속업무 사업장으로 규정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따라 당연히 직접 고용해야 할 사업장”이라는 것.

대책회의는 천막농성 100일을 하루 앞둔 22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0일 동안의 농성투쟁을 진행하는 동안 북부광역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은 더 이상 민간위탁으로 운영하지 말고 제주도정이 직접 나서서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는 도민 공론이 모아졌음에도 “여전히 제주도정은 대도민 필수 공공사무의 핵심인 북부광역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직접운영·직접고용 방침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도정이 도민의 공론과 무관하게 민간위탁 운영을 고수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비판이다.

대책회의는 대 도민 필수 공공사무에 대한 민간위탁 운영 중단 및 북부광역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직접운영·직접고용방침을 수립하라고 촉구하며 “제주도정이 책임있는 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민주노총은 1만 민주노총제주본부 조합원의 결의와 70만 제주도민의 염원을 모아 더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통하다. 희룡이가. 2019-07-23 22:30:26
그 동안 그 원청에서 주는 월급 따박따박 착취해가며 생계를 유지했을 것인데 그 노동자를 배신하고 말도 안되는 용역파견 지속 해달라고 하면서 뒤에서 헛소나 하고 노동자 이간질 까지 하는 것을 보면 소가 웃을 짓 아닌가? 배은망덕한 이들을 모두 몰아 내고 비정규직 을 전원 바꿔 정규직 채용하라!

어이없다 2019-07-23 15:33:34
그 동안 그 회사에서 주는 월급 따박따박 받으며 생계를 유지했을 것인데 그 회사를 배신하고 말도 안되는 공무원 대우 해달라고 하면서 천막농성하고 파업결의까지 하는 것을 보면 소가 웃을 짓 아닌가? 배은망덕한 이들을 모두 해고하고 다른 제주도민으로 바꿔 채용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