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서 ‘제주해녀의 삶’ 울려 퍼진다
상태바
스웨덴서 ‘제주해녀의 삶’ 울려 퍼진다
  • 조수진
  • 승인 2019.08.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 해녀합창단, 오는 23~25일 스톡홀름 무대 공연
제주 하도 해녀합창단 홍보자료.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 하도 해녀합창단 홍보자료.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알리는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12일 제주특별자치도는 하도 해녀합창단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스톡홀름을 방문해 해녀노래 공연과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올 초부터 주스웨덴대사관과 제주도가 공동으로 기획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합창단은 창작곡 ‘해녀 물질 나간다’, ‘나는 해녀이다’, ‘백두까지’ 등 6곡과 제주민요 ‘멜 후리는 소리’를 안무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하도 해녀합창단은 지난 2013년 50~70대의 해녀 25명으로 구성된 동아리다. 낮 동안 물질을 끝내고 저녁 시간에 모여 틈틈이 노래 연습을 이어갔다. 국립극장과 예술의 전당 등에서 공연을 무대에 올리기도 했으며 지난 2014년 음반을 발매했다. 

한편 제주해녀 특별전은 지난 5월 17일부터 9월29일까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외 한국공관들과 협력해 유네스코 인류무형 문화유산인 제주해녀 문화를 해외에 홍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