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부지 거주 노인 600명 “정부, 피해지역 주민 외면말라”
상태바
제2공항 부지 거주 노인 600명 “정부, 피해지역 주민 외면말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8.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읍 신산·난산·수산리 노인, 대통령·정당 대표에 진정서
<뜨거운 여름만큼 제2공항 갈등 문제는 제주 최대의 현안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은 제2공항 반대 집회에 참석한 주민들의 모습>
제2공항 반대 집회에 참여한 성산읍 주민들.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 제2공항 사업 예정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현 정부와 정당 측에 사업을 둘러싼 지역 갈등 해결에 나서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13일 출범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귀포 성산읍 신산·난산·수산리 등 3개 마을 노인 600여명이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들에 진정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토교통부는 당초 성산지역에 150만평 규모의 국제선 100%, 국내선 50% 처리 능력을 가진 공항을 건설해 연간 2500만명을 수용할 계획을 밝혀왔으나 현재 기본 용역 계획상 공항시설 규모는 그대로 둔 채 국내선 저가 항공 50%만 처리하는 보조공항으로 계획을 변경해 사업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 주민들은 처리 능력은 줄여가면서 원안대로 사업을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 점점 더 큰 의구심을 갖는 상황”이라며 “이에 주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높여 가며 국토부와 정면충돌하는 양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이는 전적으로 정부와 제주도정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어떤 정책을 결정하든 지역 주민이 주인이 돼야 하고 그 의견을 따라 정책을 집행해야 한다”며 “이것이 민주주의다운 지방자치를 실현하는 척도임에도 국책사업이라는 명분으로 지역 주민에게 억압적으로 따르라는 것은 80년대 중앙집권 시절 하향식 정책 집행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우리 신산·수산·난산 노인 600여명은 현 정부가 피해 지역 주민을 외면하고 진실을 은폐하면서 조기 공항 사업 추진에만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그대로 지켜볼 수만은 없어 대통령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녹색당 대표에 진정서를 보냈다”며 “이들에게 진실과 거짓을 분명히 가려 대한민국이 법과 도덕과 정의가 존재하는 나라임을 보여달라고 요청하는 마음에서 나섰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