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병원 연구팀, 지방간이 심하면 담석증 발병 위험 3.1배 급증 결과 발표
상태바
제주대학교병원 연구팀, 지방간이 심하면 담석증 발병 위험 3.1배 급증 결과 발표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08.16 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주승재) 외과ㆍ의료정보팀 소속의 공동 연구팀(허규희ㆍ김영규 교수ㆍ권오성 박사)이 지난 2009∼2017년 건강증진센터에서 초음파 검사 등을 받은 성인 중 과거 담낭절제술·간염 이력이 없는 7,886명을 대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무, 연령층과 담석증 발병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심하면 지방간이 없는 사람에 비해 담석증 발병 위험이 3.1배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60대 이상 연령층은 20~40대보다 담석증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허규희 교수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지방간 등급은 초음파상 간 밝기 등을 기준으로 나누는데, 지방간 정도가 가벼운 1등급 환자의 담석증 위험은 지방간이 없는 사람의 1.48배였고 2등급(중등도) 1.86배, 3등급(중증) 3.1배로 커졌다. 또한 연령대별 담석증 위험은 50대가 20∼40대의 1.175배였고 60대 2배, 70대 이상 2.4배로 증가했다. 중등도 이상의 지방간 환자군은 지방간이 없거나 경증인 그룹에 비해 체질량지수(BMI), 공복혈당, 혈중 콜레스테롤·중성지방과 각종 간효소 수치 등이 상당히 높았다. 당뇨병·이상지질혈증·고혈압 때문에 약을 먹고 있거나 혈당·혈압 등이 높은 대사증후군을 앓는 비율도 높았다. 본 연구결과는 국제적 의학술지인 메디신에 최근 게재되었으며 여러 언론 매체와 연구진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이 연구를 주도한 김영규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심할수록, 나이가 많을수록 담석증 위험이 높아져 지방간 등급과 나이가 담석증 발병의 독립적 위험요인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주기적인 운동을 통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등급을 낮춤으로서 담석증 발생을 줄이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고 하였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5% 이상 쌓인 상태를 말한다. 발생기전은 아직 명확히 규명되진 않았다. 최근 일본의 한 연구진들은 지방간 환자는 간의 혈류가 나빠져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간에서 분비되는 단백질·지방 등 소화액인 담즙(쓸개즙)이 농축돼 담석이 보다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하였을 뿐이다. 이와 달리 담석은 발생기전이 잘 알려져 있으며, 튀김·육류 등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어 담즙에 콜레스테롤 등이 많아도, 반대로 오랜 기간 지방 섭취를 하지 않아 담즙이 담낭(쓸개)에 저장·농축된 채 십이지장으로 잘 내보내지지 못해도 생길 수 있으며, 유전 질환, 대사 이상, 고령, 간 질환, 비만, 당뇨, 약물 등도 원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