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빛누리공원 6~7일 예정 별빛이야기 취소
상태바
별빛누리공원 6~7일 예정 별빛이야기 취소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
제주별빛누리공원 보조관측실. (사진=제주별빛누리공원 홈페이지)
제주별빛누리공원 보조관측실. (사진=제주별빛누리공원 홈페이지)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제주별빛누리공원은 오는 6일부터 7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 별빛이야기’를 취소한다고 3일 밝혔다. 

당초 6일에는 오카리나 연주와 마술 공연, 달달한 별빛 콘서트, 7일에는 천문관련 체험부스 운영 및 천체관측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태풍 ‘링링’이 6일부터 제주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자 안전사고 우려에 따라 행사 취소가 결정됐다.  

김창종 별빛누리공원팀장은 “이번 태풍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으며 추후 천문관련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별빛누리공원은 시설 개선 공사로 지난달 1일부터 오는 2020년 1월까지 임시 휴관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