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부공원 대규모 공공주택 개발, 지역 주민과 토지주 반발 본격화
상태바
제주 동부공원 대규모 공공주택 개발, 지역 주민과 토지주 반발 본격화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09.1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11시 동부공원 대책위 LH 항의방문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일몰 해소를 위해 제주 동부공원 인근에 대규모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이 추진되면서 이를 둘러싼 지역 주민과 토지주들의 반발이 본격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11일 오전 11시에 동부공원 대책위 김영구 위원장과 위원들이 사업시행자인 LH 제주본부를 방문해 전략환경영향평가 항목 공고에서 당초 공공분양 토지가 일반분양으로 변경됐다며 수익성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주민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고, 제주도가 앞서 발표한 사업 추진 내용과 고시 내용간의 차이가 있어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개발지역의 지하수 관정과 하천 등의 오염과 훼손 우려가 높고 환경영향평가 권역에 3개 학교가 위치한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대책위 측은 또 “법률 상 공원 인접부지의 30% 개발하는 것은 문제없지만 대규모 공공임대주택을 개발하는 것은 도시공원 보전이라는 원래 목적을 잊어버린 개발사업”이라며 “사업이 공원 보전을 위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LH 측은 오는 16일까지 세 가지 사업 변경안을 마련해 대책위와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오는 18일 설명회를 개최하고 대책위와 ‘제주도, LH, 대책위가 참여하는 협의회 구성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제주시 동부공원은 제주시 화북2동 679번지 일대로 면적이 14만2500㎡다. 동부공원은 현재 대부분 사유지로 여기에 LH는 동부공원 인근 토지 17만8800㎡를 매입, 총 32만1300㎡의 신도시급 대규모로 계획세대수 1784세대, 계획인구수 4103명의 규모의 공공임대주택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