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공론화위 1호 의제 ‘편안한 교복’ 권고 수용
상태바
이석문 교육감, 공론화위 1호 의제 ‘편안한 교복’ 권고 수용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18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도교육청이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의 첫 번째 정책 권고안인 ‘중·고등학생 교복개선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18일 오전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공론화 1호 의제 ’편안한 교복‘ 정책권고 수용 결정’을 발표했다. 

해당 정책권고안은 △2019년 말까지 교복 개선을 위한 학교규칙 개정 △동·하복 개선 방향 △학생 의견 50% 이상 반영 △학교 지원방안 등이 포함됐다. 

이날 이 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이 좀 더 편안하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결정이 일상의 민주주의와 교육 자치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소중한 마중물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오는 25일 공론화 지원을 위해 학교 관리자 및 업무 담당자 등 200여명을 대상으로 △학칙개정 관련 절차에 관한 사항 △교복 개선 편안한 교복 도입 시기 △학교별 공론화 지원방안 등 구체적인 실행방안에 대한 연수를 시행한다.

18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18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또 학생생활규정(학교규칙) 제‧개정 지원 가능한 우수교원, 교육전문직원들을 중심으로 컨설팅단을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컨설팅단은 관내 소속 학교 대상 학생생활규정(학교규칙) 검토 및 컨설팅을 지원하며, 온‧오프라인으로 단위학교에 대한 공론화 진행도 지원하게 된다. 

한편, 이석문 교육감의 5대 공약 중 하나인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전국 처음으로 올해부터 출범, 상설 운영되고 있다. 공론화위는 다섯 차례에 걸친 위원회 회의와 도민 참여 토론회 등을 통해 지난달 23일 ‘중·고등학생 교복개선’에 대한 정책권고안을 최종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