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주권연대 "남북 분단 지속바라는 '분단적폐세력' 청산해야"
상태바
제주주권연대 "남북 분단 지속바라는 '분단적폐세력' 청산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9 13: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권연대는 19일 9.19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성명을 내고 평화와 통일의 장애물이 되는 분단적폐세력을 척결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권연대는 “1년 전 남북 두 정상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8천만 겨레의 뜻을 받들어 평양에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였다.”며 “평양공동선언 발표에 온겨레는 남북 두정상의 만남에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1년 전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은 4.27 판문점선언을 조속히 이행하기 위한 실천적인 대책을 명시함으로서 한반도 평화번영의 시대를 앞당기고 자주통일을 실현할 역사적인 합의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선언의 첫 번째 내용인 군사부문 합의는 남북이 실질적으로 종전을 선언한 것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 특히 판문점선언 군사분야이행합의서를 부속합의서로 채택함으로서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내오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명시하였다.”고 설명했다.

주권연대는 “선언에서는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명시하며 미국과의 대화를 다시 추동하게 하였다. 뿐만 아니라 선언에는 민족경제의 균형발전을 비롯하여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해결, 남북간 다양한 분양의 교류와 협력을 명시하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밝혔으며,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방문까지 명시하였다.”며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면 한반도에는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의 새 역사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주권연대는 “그 날의 벅찬 감동은 여전한데, 평양공동선언이 제대로 이행이 되지 않고 있다.”며 “시대와 역사의 요구 앞에 문재인 정권은 미국의 영향력 아래에서 북미 간 중재자의 역할을 자임해 나서는 것보다 우리 민족끼리 약속한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의 이행 주체로서 자기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국에 대해서는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 미국은 즉각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고 대북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의 조치에 상응하는 노력을 통해 북한과 성실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권연대는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분단적페를 청산해야 한다. 9월 평양공동선언과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한 분단적폐 세력들은 결코 공존할 수 없다. 민족을 이간질하고, 분단상황이 지속되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자유한국당 분단적폐세력이다.”이라고 질타했다.

주권연대는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분단적폐 세력을 청산해야 평양공동선언 이행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참 2019-09-21 11:39:09
기삿거리란 말이 있는데 이 기사를 작성한 기자분은 기삿거리가 정말 없는 사람인가 보네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