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로 악기를 만든다?…업사이클링 공연 ‘쓰레빠’ 8일 개최
상태바
쓰레기로 악기를 만든다?…업사이클링 공연 ‘쓰레빠’ 8일 개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0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로 악기를 만들어 연주하는 이색 공연 ‘쓰레빠’가 오는 8일 오후 5시 30분 문화공간 ‘관심사(중앙로 77 지하)’에서 열린다. 

‘쓰레빠’는 제주지역 뮤지션들이 직접 수거한 쓰레기로 악기를 만들어 공연하는 프로젝트다.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공연이라는 문화를 통해 알리자는 취지로 환경보전기금운용위원회 환경보전활동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이날 공연에는 버려진 배수관과 유목으로 만든 오르간, 소주병을 재활용해 제작한 실로폰, 페트병 쉐이커 등 업사이클링 악기를 활용한 다채로운 곡들이 연주될 예정이다.

또 관람객들이 직접 업사이클링 악기 만들어보고 연주에 참여해보는 체험 시간, 다양한 업사이클링 작품 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마련될 계획이다.

연주는 사단법인 제주실용음악협회(JAMA) 고용찬 강사와 싱어송라이터 박종범, 청년재능나눔클럽 제뮤직 윤영석 부회장의 지도로 이뤄진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자세한 내용은 전화(010-5805-501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