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하는 구상나무를 보전하는 전략은?' 국제심포지엄 6일 개최
상태바
'고사하는 구상나무를 보전하는 전략은?' 국제심포지엄 6일 개최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0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구상나무를 보전하기 위한 국제심포지엄이 6일 개최부터 개최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길림)는 한라산 구상나무 보전전략 마련을 위한 국제심포지엄이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6일 오후 1시부터 국·내외 구상나무(전나무류)에 대한 총 15건의 주제발표 등 연구결과 공유와 논의가 2일 동안 진행되며, 8일에는 한라산 구상나무 자생지에 대한 현장답사가 진행된다.

첫날인 6일에는 제주도, 일본, 대만의 각 나라별 구상나무(전나무류) 실태에 대한 주제발표 3건 및 ‘구상나무의 분포 및 특성’을 주제로 한 연구결과 발표 3건이 진행되고 통의가 이루어진다.

7일에는 폴란드, 러시아의 전나무류 실태에 대한 주제발표와 함께 구상나무의 고사 및 쇠퇴원인, 구상나무의 보전방안을 주제로 한 7건의 연구결과 발표와 종합토의가 진행된다.

마지막날인 8일에는 한라산 구상나무 자생지(영실~어리목) 답사를 통하여 고사현황 등 실태를 알리고, 구상나무 보전방안에 대한 현장토의가 진행된다.

한편, 구상나무는 우리나라 특산식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매우 높은 수종이다.

최근 태풍, 가뭄 등 기후변화로 인해 한라산의 구상나무림은 면적이 크게 감소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많은 고사목이 발생되면서 보전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러한 구상나무와 같은 전나무류의 생장쇠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발생되고 있어, 이에 대한 원인규명과 대책마련을 위한 연구가 국내외 전문가들에 의해 다양하게 추진되는 상황이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지난 2017년에 한라산 구상나무 보전대책 마련을 위한 10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다양한 연구와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세계유산본부 고길림 본부장은 “이번 국제심포지엄을 통하여 한라산의 구상나무 쇠퇴의 심각성과 현재 추진되고 있는 연구사업의 내용을 알리고, 전문가의 의견수렴 등을 통해 보다 실천적인 한라산 구상나무의 보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