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민 70여명, 농민생존권 보장 촉구 상경투쟁
상태바
제주농민 70여명, 농민생존권 보장 촉구 상경투쟁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3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제공)
전농 제주도연맹이 30일 제주공항에서 전국농민대회 출정식을 갖고 있다.(사진=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제공)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의장 송인섭) 회원 70여명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직불제 개악 저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 전국농민대회’에 참가했다.

이번 상경투쟁에 나선 전농제주도연맹 회원들은 지난 자연재해로 극심한 농작물 피해를 입은 상태에서, 감귤, 마늘 감자 등 제주지역 주요농산물의 가격하락으로 생존권의 위기를 해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방침과 직불제 개편은 제주농업의 근간을 흔드는 중차대한 문제이기에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와 조건불리직불금을 폐지하는 직불제 개편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출정식에 앞선 보도자료에서 “수확기를 앞둔 제주 월동채소 농가들이 최근 수입이 급증하는 중국산 양배추, 무 수입으로 인한 가격하락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에 정부는 근본도 모르는 수입농산물 검역을 강화하여 국내농산물 보호는 물론 국민건강권을 지켜내야 하며 수입농산물 관리에 농민참여를 보장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