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등 도서지역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연구용역 추진
상태바
제주도 등 도서지역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연구용역 추진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2.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도서 지역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을 위한 실증연구 용역이 추진된다.

정부는 ‘도서지역 농산물 물류비 부담 경감방안 실증연구 용역(농식품부)’ 실증연구 용역비로 8억원을 2020년도 예산으로 반영했다.

해당 용역비를 예산이 반영됨에 따라 제주 농민들의 숙원이던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사업에 대한 연구가 비로소 이뤄지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그간 제주 지역만을 위한 직접 물류비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에 제주도는 연구 용역에 대한 건의 시 사업대상지를 전남 도서 지역까지 확대하고, 대상 품목도 전국 점유율이 높은 월동채소류(월동무, 당근 등 5개 품목)로 줄였다.

한편 제주도는 2020년도 제주특별자치도의 국비 확보액이 최종 1조 5천억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당초 확보액인 1조4945억원과 별도로 237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국회에서 증액된 사업은 ▲오라·아라 하수관로 정비(47.3억) ▲대정·안덕 하수관로 정비(19.18억) ▲남원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15억) ▲재활용 및 업사이클센터 설치(2.4억) 등 시급한 환경분야 사업예산과 ▲4.3평화재단 출연금(1.5억) ▲4.3 유적지 정비(3억) ▲규제자유특구혁신사업육성R&D(전기차 충전서비스, 55억) ▲제주항만 복지센터 건립(5억) ▲제주우도 홍조단괴해빈정비(3.5억) ▲국제평화재단 및 제주포럼 지원(1.11억) 등의 지역현안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