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기독교 세력의 훼방 부당...제주 양성평등조례안 개정 통과 시켜야"
상태바
"일부 기독교 세력의 훼방 부당...제주 양성평등조례안 개정 통과 시켜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2.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태극기부대와 뒤섞인 채로 사람들에게 혐오를 조장하면 성차별 없는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노력을 폄하하고 모욕하며, 각종 차별과 혐오를 확산 재생산시키는 것이 진정 그리스도의 정신인지 대답해야 한다.”

제주여성인권연대, 서귀포여성회, 한국 기독교장로회 제주노회 등 제주지역 시민단체들은 일부 기독교 세력이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기본조례안 전부개정안’에 훼방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여성인권연대를 비롯한 단체들은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기본조례안 전부개정안’의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성차별을 시정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의 제도적 근간을 마련하기 위해 개정하는 조례에 대해 왜곡된 정보를 주장하면서 개정안을 발의한 의원을 비롯한 도의원들에게 수백통의 문자 폭탄과 업무를 마비시킬 정도의 전화통화, 협박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조례안은 '양성평등'과 더불어 '성평등'이라는 용어를 병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단체들은 “양성평등으로만 언급하면 남성과 여성의 우열관계까지 다시 고착되는 언어적 효과로 인해 더 포괄적인 용어인 성평을이라는 용어를 병용한 것”이라며 “그런데 혐오를 조장하는 세력들은, 성평등을 말하는 사람들은 동성애를 조장하는 사람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며 “개인의 성적 취향은 누군가가 결정해줄 수 없는 지극히 개인 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체들은 조례안 개정에 반대하는 세력에 대해 “학부모라는 이름을 쓴 채로 아이들에게 차별을 정당화하고 편견을 부추기는 이들이 만들어 나갈 사회는 어떤 모습인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어떠한 이유로도 차별과 혐오는 정당화될 수 없다”며 “양성평등기본조례 전부개정한 은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제주도의회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