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5 11:16 (화)
영산강환경청, 제주도에 ‘비자림로 도로폭 축소·속도 제한’ 권고
상태바
영산강환경청, 제주도에 ‘비자림로 도로폭 축소·속도 제한’ 권고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1.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비자림로(2구간) 환경저감대책 검토의견 내
24일 오전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와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비자림로 공사를 찬성하는 주민 등이 비자림로 공사 구간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제공)
지난해 10월 24일 오전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와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비자림로 공사를 찬성하는 주민 등이 비자림로 공사 구간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제주투데이DB)

 

최근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제주도에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관련 도로폭 설계를 축소하고 속도 제한 방안을 마련해 사업을 추진할 것을 권고했다. 

10일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 3일 영산강유역환경청이 도가 제출한 비자림로(2구간) 환경저감대책에 대한 검토의견을 냈다. 

환경청은 “기존 중앙분리대의 존치 방안은 도로폭이 넓어 로드킬 발생이 우려된다”며 “로드킬 발생을 줄이기 위해 속도를 시속 60㎞ 미만으로 제한해 도로폭을 3.5m에서 3m로 축소하고 2구간 중앙분리대와 갓길, 길어깨 등의 폭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법정보호종 등의 서식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사전 협조 후 도로 운영시 차량속도 제한(시속 60㎞ 미만)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과속방지턱, 구간단속 카메라 설치 등)을 강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2구간 우측 전체 차폐림 조성 시 도로구조의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교목과 관목·초본류를 다층 구조로 식재해 조류·곤충·양서파충류 등의 로드킬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시행해야 한다”며 “설치가 가능한 지역은 생태통로를 설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0일 오전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10일 오전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이날 오전 시민모임은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가 제대로 된 현장조사 없이 변경설계안을 마련해 공사가 중단되고 전문기관조차 설계변경을 권고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제주도정이 소통만 제대로 했더라도 사회적 갈등비용을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는 지금이라도 영산강유역환경청의 권고에 따라 도로 폭을 최소화하고 시속 50㎞ 이하 속도 규정이 적용될 수 잇는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불필요한 사업을 최소화하고 생태적 민감도를 고려한 도로가 될 수 있도록 설계를 전면 변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