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2공항 주민합동 현지조사 요구 왜 거부하나”
상태바
“국토부, 제2공항 주민합동 현지조사 요구 왜 거부하나”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2.1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10일 성명 발표
(사진=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공)
(사진=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공)

최근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보완을 위해 추가로 조류 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힌 가운데 지역주민과 합동 현지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10일 논평을 내고 국토부를 상대로 주민과 합동으로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환경부를 상대로 제2공항 건설사업을 중점 검토사업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가 지난 7일 뜬금없이 보도자료를 통해 국토부가 조류 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며 “이미 기존 조사의 부실 문제가 밝혀져 환경부의 보완 요구를 받은 만큼 당연히 진행돼야 할 조사를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내는 걸 봐선 최근 지역주민들의 자체 조류 조사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토부가 제출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엔 봄철과 여름철 조류 조사가 누락됐고 가을·겨울 조사마저 겨우 7~8일에 불과하다”며 “환경부의 보완 요구를 받은 후 지난해 8월과 11월에 추가 조사를 실시했으나 이 역시 항공기-조류 충돌 위험 평가 요구를 전혀 충족하지 못하자 재보완 요구가 있었고 이에 따라 이번 추가 조사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토부는 적어도 국민들 앞에 그동안의 부실 조사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하는 것이 도리”라며 “제주도 역시 국토부의 홍위병을 자처하려면 도민들이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최소한 앞뒤 맥락을 소상히 밝혀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와 지역주민들이 자체 조사한 제2공항 인근 철새도래지 및 조류 발견 지역. (사진=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공)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와 지역주민들이 자체 조사한 제2공항 인근 철새도래지 및 조류 발견 지역. (사진=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공)

그러면서 이번 추가 조사와 관련해 “보도자료에 따르면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조류팀 등 다수의 전문가가 참여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어떤 사람들로 구성됐는지 묻고 싶다”며 “제주지방항공청에는 조류 관련 조직이 아예 없고,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조류팀은 조류퇴치 요원을 말하는 것인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따졌다. 

아울러 “국토부와 제주도가 지역주민이 지속적으로 요구한 합동 현지조사를 아무 이유없이 거부하고 있다”며 “비상도민회의는 동굴조사와 철새도래지 조류 조사 등 현지 조사가 필요한 항목에 대해서 공식 공문을 통해 현지 합동조사를 줄기차게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도 환경부에 ‘평가서와 주민이 조사한 결과가 상이하므로 합동 현지조사를 통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이에 대해 국토부와 제주도는 묵묵부답인 상황에서 답답한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동굴조사에 이어 조류조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제2공항 건설사업을 중점 검토사업으로 지정해 합동 현지조사 및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이를 위한 실무협의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며 “제주도 역시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해 합동 현지조사 요구를 정부에 공식 요청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