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소상공인자영업 영업손실액 보전해줘야”
상태바
정의당 제주도당 “소상공인자영업 영업손실액 보전해줘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2.2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제공)
28일 오전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제공)

정의당 제주도당이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영업손실액을 보전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당은 28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 지역경제는 비상사태를 마주했다”며 “특히 지역경제의 한 축을 지탱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노동자들은 특성상 비상 시에 대처할 수 있는 여력이 약해 어려움을 가늠하기 힘들 정도”라고 호소했다. 

이어 “제주도는 지난 6일 지역경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범도민위기극복협의체‘를 구성했으나 정작 자영업자 대표를 참여시키지 않아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책이라고는 수천만원 이상의 빚만 안겨주는 ’긴급자금대출‘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피해 자영업 대상 영업손실액 보전 △소상공인자영업 대상 한시적 세금·사회보험료·공공요금 감면 및 지원 △한시적 대출 이자 면제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 △공유재산 임차상인 대상 한시적 임대료 면제 △자영업자 파산 및 회생절차 기준 대폭 완화 △전통시장·골목상권 방역물품 지원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