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앞 천막 철거요구 시 다음은 원 지사 집무실서 농성”
상태바
“도청 앞 천막 철거요구 시 다음은 원 지사 집무실서 농성”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3.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9일 성명 발표…"원 지사, 직접 대화에 나서야"
민주노총 제주본부(본부장 김덕종) 등이 30일 오후 5시 제주도청 앞 집회에서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노동자들을 제주도가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하며 원희룡 도정을 규탄하고 있다.(사진=김재훈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본부장 김덕종) 등이 지난해 10월 30일 오후 5시 제주도청 앞 집회에서 산북소각장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노동자들을 제주도가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하며 원희룡 도정을 규탄하고 있다.(사진=김재훈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도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직접 운영할 것을 촉구하며 도청 앞에 설치한 천막 농성장을 두고 도가 자진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제주도가 ‘목불견첩(눈으로 자기 눈썹을 보지 못한다)’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9일 성명을 내고 “지난 3일 제주도가 도청 앞 민주노총 천막 농성장이 ‘공익’에 해가 된다며 오는 31일까지 자진철거하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농성장은 그 누구를 위협하거나 불편을 주기 위해 세워진 천막 농성장이 아니라 그 반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희룡 지사가 고개 숙이며 사죄한 제주발 쓰레기 수출 대란의 배경지 봉개 쓰레기 소각장과 교통약자들의 불만족과 민원이 쏟아져 나오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를 제주도가 책임지고 운영하라는 천막농성장”이라며 “하지만 문제해결에 나서야 하는 원 지사는 노동자들의 면담 요구도 묵살한 채 주무부서를 앞세워 선전포고장 같은 ‘천막농성장 자진철거 요구’ 공문을 보냈다”고 강조했다. 

또 “그동안 잘못된 민간위탁 정책 강행으로 ‘공익’을 훼손한 것은 제주도”라며 “천막농성 노동자의 요구는 모두 제주도의 자료에 근거한 요구다. 지난 2017년 12월 나온 ‘제3차 제주도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계획’에 ‘서비스 질 향상과 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해 제주도의 직접 운영 및 공기업 전환’을 주문하고 지난해 5월 발표된 ‘제주도 시설관리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최종보고서’엔 ‘효율적 운영과 비용 절감을 위해 공기업으로 공영화’를 주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런데도 원 지사는 지난 1월 지상파 방송에 출연해 마치 천막농성 노동자들이 ‘공무원’을 시켜달라고 한 것처럼 말해 사실을 왜곡했다”며 “이는 원 지사가 1년 가까이 도청 앞에서 진행되는 천막농성에 대해 단 한 번의 관심도 두지 않았다는 반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정국에서조차 중앙정치 활동에 전념하던 원 지사가 이제 와서 ‘공익’을 운운한다니 황당한 일”이라며 “도청 앞 천막 농성장은 불통의 상징이자 노동자 분노의 결집체다. 원 지사가 한 번만 더 철거를 요구한다면 농성장은 원 지사의 집무실이 될 것이다. 원 지사는 지금이라도 천막농성 문재해결의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