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제주 면세점 추진 앞서 지역 환원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신세계, 제주 면세점 추진 앞서 지역 환원 대책 마련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3.2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양영식 의원, 제주도의회 제380회 2차 본회의서 5분 발언
24일 오후 양영식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8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4일 오후 양영식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8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신세계그룹이 제주도 내 면세점 입점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역환원 대책이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양영식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갑)은 24일 제주도의회 38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양 의원은 “요즘 제주 관광은 코로나19로 인해 재난에 가까운 공황 상태”라며 “이 시기에 국내 굴지 대기업인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도민들을 위한 수익 환원과 상생 방안 마련엔 인색한 채 면세점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기업의 실체는 뒤로 숨긴 듯 모 교육재단을 내세우는가 하면 도민사회의 반발을 우려해 뒤늦게야 주차장 부지확보, 주차장과 면세점 예정부지 간 도로 확장을 제안하는 등 사후약방문식의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고 주장했다. 

또 “면세점 특허는 중앙부처의 권한으로 신세계 면세점까지 허가가 난다면 신제주권 반경 400m 이내 대기업 면세점만 3개소가 된다”며 “도내 면세점 매출은 도 전체 관광수입 6조5천억원의 30%에 이르지만 면세점 매출의 지역 환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마저 없는 상황에서 신규허가는 그대로 관광수입의 역외유출을 가속화할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면세점 신규 진입에 앞서 △도내 영세 소상공인과 대기업 면세점간 공존과 상생 모델 △저가 관광과 송객수수료 등 시장 왜곡 개선 △다국적 해외관광객 적극 유치를 통한 관광 시너지 효과 창출 방안 △일정 수준 이상의 제주출신 인재 채용 여부 △면세점 매출의 지역 이익 환원 확대와 제도개선의 공동노력 등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