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학생 확진자 동선 중 5곳, CCTV 확인 불가능
상태바
미국유학생 확진자 동선 중 5곳, CCTV 확인 불가능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3.2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역학조사를 통해 확인 A씨 모녀 접촉자는 47명이다

제주여행 후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소재 대학 유학생 A씨 모녀의 동선상 CCTV로 확인하기 어려운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고 도민의 신고와 관심을 당부했다. 지역 감염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A씨가 이용한 수영장의 경우 CCTV 설치 안 돼 접촉자를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A씨는 우도에서 성산으로 오는 배 안 에서 선실 안에 머물렀다. 제주도 관계자는 밀폐된 선실 내 접촉자가 있을 수 있다면서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했다.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한 장소는 ▲3월 22일 오후 8시 10분~9시 15분 해비치리조트 내 수영장 ▲3월 23일 오전 9시 30분~10시 14분 해비치호텔 조식 뷔페 ▲3월 23일 오후 2~3시 우도 원조로뎀가든 직영점 ▲3월 23일 오후 4시 30분~5시 우도 출발 성산포 도착 배편 ▲3월 24일 오전 9시 20분~10시 14분 해비치호텔 조식 뷔페 등이다.

제주도는 3월 2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보건소를 통해 A씨의 확진 소식을 통보받은 후 확진자의 진술과 CCTV, 카드사용 내역 등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3월 26일 낮 12시 강남구보건소를 통해 A씨 모친의 양성 판정 소식을 추가 확인하고, A씨의 접촉자와 동선을 교차 확인하고 있다.

3월 27일 오전 10시 기준 3차 역학조사를 통해 확인한 A씨 모녀의 접촉자는 47명이며, 방문 장소는 20개소다.

이는 26일 발표한 2차 역학조사 결과와 같으며, 제주도는 즉시 자가격리와 방역 소독 조치를 진행했다.

제주도는 의심 증세가 있거나 A씨와 같은 동선 안에 있는 도민들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없이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