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선대위 출범 “코로나19 위기 극복”
상태바
정의당 제주도당 선대위 출범 “코로나19 위기 극복”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3.3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제공)
31일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제공)

정의당 제주도당은 31일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 기치를 걸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코로나19로 불안해하는 도민들과 무너져가는 민생에 한숨짓는 도민들에게 이제 정치가 답해야 할 시간이다. 지금부터는 정치의 시간”이라며 “코로나19 정책은 ‘정의로운 위기 극복’이 돼야 한다. ‘일자리 지키는 경제, 함께 사는 고통 분담’의 원칙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문재인 정부는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를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해 그나마 다행”이라면서도 “비상한 정책과 예산이 요구됨에도 정부는 여전히 ‘찔끔 대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코로나19 민생 위기는 앞으로가 더 걱정이다. 지금은 제2의 IMF가 거론될 정도로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인 만큼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이 시급히 요구된다”며 “정부는 민생이 도탄에 빠지지 않도록 선별 지급이 아닌 보편 지급 형태로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지부진한 4·3특별법 개정, 도민 의견 무시하는 제2공항 그리고 전국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 가격, 전국 최하위 노동자 평균 임금 등이 지금 제주의 현실”이라며 “국제자유도시 출범 이후 쓰레기난, 교통난, 오폐수난 등 도민 삶과 직결된 문제는 후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거철만 되면 서민을 책임지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거대 정당들은 그동안 무얼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제주에서부터 낡은 기득권 정치 체제를 깨는 균열을 만들어내겠다. 고병수 후보와 정의당 제주도당이 도민의 삶에 새로운 희망을 일궈내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