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박근혜 석방 주장, 일정 타당…장기 수감 동의 못해”
상태바
장성철 “박근혜 석방 주장, 일정 타당…장기 수감 동의 못해”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06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언론 4사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합동 토론회’ 제주시갑 선거구 진행
6일 제주투데이와 제주일보, 헤드라인제주, KCTV제주방송 등이 생방송으로 진행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장성철 후보(왼쪽)와 고병수 후보(오른쪽)가 토론하고 있다. (사진=KCTV제주방송 화면 갈무리)
6일 제주투데이와 제주일보, 헤드라인제주, KCTV제주방송 등이 생방송으로 진행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장성철 후보(왼쪽)와 고병수 후보(오른쪽)가 토론하고 있다. (사진=KCTV제주방송 화면 갈무리)

장성철 제주시갑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선거 후보가 당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야 한다는 일부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일정 정도 타당한 논리”라며 ”박 전 대통령의 장기 수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6일 제주투데이와 제주일보, 헤드라인제주, KCTV제주방송이 총선 공동보도 업무협약을 맺은 가운데 KCTV제주방송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주시갑 선거구 후보를 대상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고병수 정의당 후보는 “장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찬성했었는데 (최근 입당한)미래통합당 내부에선 박 전 대통령의 석방하자는 데 동조하는 국회의원과 세력이 많다”며 “이 부분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장 후보는 “지금도 국정농단에 따른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은 당연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해야 한다는 주장은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진 못하지만 일정 타당한 측면이 있는 논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도 저렇게 장기간에 걸쳐 감옥에 있지 않았다”며 “(박 전 대통령이)정치적 수형생활을 교도소에서 오래 해야하는지에 대해 과연 국민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러는 고 후보는 박 대통령이 지난 2심에서 선고 받은대로 20년이 넘게 감옥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고 후보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이에 장 후보는 “전 그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박 전 대통령만 그렇게 장기간 (복역)하는 것은 이제까지 법감정과 너무 다른 판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고 후보는 “장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잘못됐다면서 석방하라고 외치는 세력이 함께 하는 당과 같이 하고 있다”며 “그런 정당에서 우리 정치가 어떻게 민주주의를 이루겠으며 촛불 시민혁명으로 이뤄진 정부를 어떻게 완수하겠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4·3에 대해서도 폭동이라 얘기하고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다수 차지하는 미래통합당에서 4·3을 해결하겠다는 걸 믿는 도민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원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으로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중 국정농단 사건은 공직선거법상 '뇌물 분리선고' 원칙에 따라 대통령 재임 중 저지른 범죄의 형량을 별도로 선고해야 한다는 이유로 대법원이 파기환송했다. 

오는 5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죄 판단을 위한 증인신문이 진행됨에 따라 국정농단과 특활비 파기환송심 결심 선고는 올 여름 이후에 나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