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과속 비율 높았다...제주대 연구진, 시속 40km 규제 필요성 제기
상태바
비자림로 과속 비율 높았다...제주대 연구진, 시속 40km 규제 필요성 제기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5.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의 모습(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의 모습(사진=제주투데이DB))

#비자림로, 과속비율 높았다

비자림로의 과속비율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도에서 과속으로 인한 대형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제주도도 안전성 강화를 위해 지방도 제한 속도를 하향 조정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비자림로에 이 같은 조치는 이워지지 않았다.

제주대학교 연구진은 <산악관광도로 위험구간의 교통사고 요인분석 및 감소방안-제주도의 지방도를 중심으로>에서  비자림로의 과속 비율이 높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연구진은 과속비율 비교 분석 결과 516로, 1100도로의 경우 40km/h이상 과속비율이 516로 87.0%, 1100로 88.57%인데 반해 비자림로는 93.1%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비자림로의 과속 비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다른 두 도로에 비해서 비자림로가 커브가 없는 직선 구간이기 때문이다. 논문은 비자림로의 60km/h 이상의 과속 위반 비율도 19.6%에 달한고 밝히고 있다.

이에 연구진은 “현재 조사대상 지방도는 60km/h의 제한속도로 규제하고 있으나, 도로선형 및 기후, 경관등의 운전자 시거를 고려할 경우 제한속도를 40km/h로 규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언한다.

연구진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과속을 규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비자림로의 경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위험구간의 평균속도로 과속차량을 단속하는 무인구간속도 위반단속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제주도도 <제3차 제주특별자치도 교통안전기본계획(2017∼2021)>에서 ‘대형사고 예방대책, 대형차량 안전성 강화대책’으로 산지부 간선도로 및 지방도 제한속도를 10~20km/h 하향 조정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었다.

비자림로 공사현장(사진=제주투데이DB)
비자림로 공사현장(사진=제주투데이DB)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교통사고, 교통체증 늘어날 수도

제주도는 현 2차선인 비자림로를 4차선으로 확장하는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차선이 늘면 과속 비율 증가 및 추월 시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아질 수 있다. 최근 주목을 받고있는 ‘도로 다이어트’ 관련 연구도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춘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미국 교통부는 도로 다이어트가 교통사고를 평균 29% 감소시켜주며 소도시의 경우 절반까지 감소시켜준다고 밝히고 있다. 

도로 확장의 기본 논리는 도로 용량의 증가가 좀 더 좋은 교통 상황을 이끌 수 있다는 기대에 기반한다. 그러나 도로 확장을 통한 교통 수용량의 증가는 새로운 교통 수요를 야기해 오히려 교통 체증이 심해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한편, 지난 2018년 11월 14일 고용호 제주의원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구간이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차량 통행이 많아 교통사고를 유발하기 때문에 확·포장 공사를 해야 한다는 취지다.

제주투데이는 당시 TAAS 교통사고분석시스템을 이용, 교통사고량을 분석해 고용호 의원의 주장이 틀렸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