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6 00:36 (일)
11대 도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윤곽’…민주당 5석
상태바
11대 도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윤곽’…민주당 5석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6.3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83회 1차 정례회 2차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 본회의장. (사진=제주투데이DB)

제11대 제주도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6석 중 5석을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할 전망이다. 

30일 도의회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열어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후보를 결정했다.

총회 결과 부의장 2석 중 1석은 정민구 의원(제주시 삼도1·2동)이, 의회운영위원장엔 김용범 의원(서귀포시 정방·천지·중앙동), 행정자치위원장엔 이상봉 의원(제주시 노형동을)을 추천할 예정이다. 

또 보건복지안전위원장엔 양영식 의원(제주시 연동갑), 환경도시위원장엔 강성의 의원(제주시 화북동), 농수축경제위원장엔 현길호 의원(제주시 조천읍)을 추천한다. 

나머지 부의장과 문화관광체육위원장은 야당 또는 무소속 의원이, 교육위원장은 정당이 없는 교육의원 중 한 명이 맡을 가능성이 높다.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문종태 의원(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과 박호형(제주시 일도2동갑)이 번갈아 맡을 예정이다. 

도의회는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제384회 임시회를 열어 의장과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등을 선출한다. 

한편 민주당은 앞서 지난 25일 의원총회를 열어 좌남수 의원(제주시 한경·추자면)을 의장으로 합의 추대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