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삭감 말하기 전에 재벌 사내유보금 950조 풀어야"
상태바
"최저임금 삭감 말하기 전에 재벌 사내유보금 950조 풀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7.0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6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위원회에 2021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결정할 것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인상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그 공약을 지키지 못했고, 내년 최저임금 인상은 더욱 난관에 처했다.

지난 7월 1일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 회의에서 노동계는 전년 대비 16.4%로 인상한 최저임금 1만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경영계는 전년 대비 2.1%를 삭감한 시급 8410원을 제시했다. 2년 연속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시한 것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경영계는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주장하지만 경제 위기를 타계할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며 "최저임금 삭감을 이야기 하기 전에 재벌 곳간에 쌓인 사내유보금 950조부터 풀어 경제 위기에 재벌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