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지부, 오영훈 의원 사무실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촉구
상태바
민주노총 제주지부, 오영훈 의원 사무실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촉구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1.2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 사무실서 농성 돌입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6일 오전 9시부터 오영훈 국회의원과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지난 23일부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사에서 농성에 돌입한 데 이어 26일 이낙연 당대표의 비서실장 오영훈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농성에 돌입한 것이다.

건설노조는 더불어민주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당론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낙연 대표 및 전국 광역시·도당 사무실에서 대표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건설노조 이영철 위원장, 이영철 수석부위원장(건설기계분과위원장), 강한수 부위원장(토목건축분과위원장) 등 3인은 청계천 전태일 열사 분신 장소 부근에 위치한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서 농성을 전개하고 있다.

건설노조 제주지부는 "산업재해의 고통을 오롯이 노동자, 서민이 개별적으로 짊어지고 있는데, 사고는 너무 많고, 또 반복되고 있다. 사고가 나면 현장에선 ‘작업자 과실’을 따져묻기 시작한다. 반면 대개의 경우 사고는 신호수가 배치돼 있지 않거나 각종 안정 규정을 위반한 것에서 비롯된다. 이 때문에 건설노동자는 하루 2명 예고된 죽음을 맞고 있다. 문제는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건설현장은 같은 유형의 사고가 벌어진다는 것이다. 기존의 법으로는 이 죽음의 행렬을 막을 수 없었다."며 농성에 나서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국회에는 코로나 재난을 맞아 특수고용노동자들에게 고용보험을 전면 적용하는 법이 발의돼 있다. 이 민생 법안 역시 재계의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실제 같은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좌절된 바 있다."며 "노동조합은 더불어민주당이 180석 거대 여당의 자기 본분을 찾을 때까지 농성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각 제정, 특수고용직 고용보험 적용! 건설노조 중앙 위원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면담 및 법안통과 약속할 때까지 농성을 유지함을 밝힌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