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1-27 00:09 (토)
“제주도교육청, 마구잡이 방과후수업 폐강 철회해야”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마구잡이 방과후수업 폐강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2.29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조 기자회견
29일 오전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방과후수업 폐강 지시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29일 오전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방과후수업 폐강 지시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수강생이 10명 미만인 방과후수업의 폐강을 지시한 가운데 근거 없는 마구잡이 조치라는 비판이 나왔다. 

29일 오전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폐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도교육청이 10인 미만 폐강을 지시한 뒤 일선 학교에서 점점 더 큰 혼란을 불러오고 있다”며 “제주시 한 학교는 수강신청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기존의 22개 과목에서 11과목을 수강생 숫자와 관계없이 일방적으로 폐강했다. 방과후학교 죽이기를 도교육청이 의도하고 부추긴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활성화하고 방과후학교는 멈춰버렸다”며 “교육공백은 장기화하고 그로 인한 학력 격차는 점점 커져서 이제는 교육공백과 교육격차의 확대 문제가 큰 사회적 이슈가 됐다”고 설명했다. 

29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방과후수업 폐강 지시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29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방과후수업 폐강 지시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또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에 대해 불안해할 수밖에 없고 이런 불안감은 결국 사교육을 찾아다니며 해소하려고 할 것”이라며 “이 공백을 채워줘야 할 교육청이 마구잡이로 방과후학교 수업을 폐강하도록 앞장서서 바람을 잡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누구를 위한 교육행정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들이 원하는 선택을 반영해 이뤄져야 할 방과후학교가 교육청의 일방적인 폐강 지시로 위기에 놓였다”며 “천막농성 보름이 지나도록 도교육청은 과연 무엇을 했는가. 방과후학교 수업 폐강에 대한 반대 서명운동에 1000여명이 넘는 분들이 서명을 하며 마구잡이식 일방적 폐강 공지에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마구잡이 폐강을 지시한 제주도교육청은 이를 철회하고 이석문 교육감은 사죄해야 한다”며 “학부모와 학생을 무시한 일방적인 폐강 지시를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