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 선거구 획정 논의 본격화...지역구 조정 어떻게?
상태바
제주도의원 선거구 획정 논의 본격화...지역구 조정 어떻게?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1.2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2년 6월 제주도의회의원 선거를 위한 선거구 획정 작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오후 2시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촉식 및 제1차 선거구획정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제주도는 26일 오후 2시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2022년 6월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에 대비한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구성, 11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위촉식 후 첫 회의를 개최한 위원회는 고홍철 제주언론인클럽 부회장을 위원장으로, 김선홍 전 컨벤션뷰로 사무국장을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위원회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2022년 6월 1일 실시)에 대비해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올해 11월 말까지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해 제주도지사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제주특별법’에 따라 선거구획정위원회는 △도의회 추천 2명(김선홍 제주컨벤션뷰로 사무국장, 황경수 제주대 행정학교 교수) △도선관위 추천 1명(도선거관리위원회 선거과장) △제주지역 학계·법조계·언론계 및 시민단체 추천 각 2명 등 11명(김남수 한라대 복지행정과 교수, 박철민 국제대 공무원법률행정학과 교수, 허상수 변호사, 김형근 변호사, 고홍철 제주언론인클럽 부회장, 백금탁 제주도기자협회 감사, 박외순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 송규진 한국소비자원 제주소비자권익협의회장) 등 11명으로 구성되었다.

위원회는 앞으로 정당, 도의회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청취해 선거구획정기준을 논의하고, 선거구획정안 마련을 위한 도민 의견수렴과정을 통해 선거구획정안을 확정해 제주도지사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도의원·비례대표의원·교육의원의 정수·도의원 지역선거구 조정 등 도의원 선거와 관련된 내용을 정당·관계기관·도민의견수렴 등을 거쳐 심의하게 된다.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교육의원 제도 존치 문제와 지역구 조정, 의원정수 확대 문제 등이 쟁점으로 활발하게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헌법재판소에서 지난 2018년 지역구 의원의 대표성 강화를 위해 인구편차 허용기준을 3대 1로 강화하는 결정을 내렸는데, 이를 제주 지역에 적용하려면 지역구를 나누거나 통·폐합해야 하는 상황이라 이와 관련한 논의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위촉식에서 “풀뿌리민주주의를 강화하고 지방분권과 지방자치실현에 기초라고 할 수 있는 지방선거의 선거구획정은 도민사회의 신뢰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위원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지역사회에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가장 공정하고 적합한 선거구획정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많이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