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5 11:16 (화)
“제주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해야”
상태바
“제주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5.1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제주 플러스포럼’
14일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가 제주칼호텔 2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제6회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제주 플러스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4일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가 제주칼호텔 2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제6회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제주 플러스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가 “제주지역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생산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고영권 부지사는 제주칼호텔 2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제6회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제주 플러스포럼’에서 ‘미래세대를 위한 월동채소 산업의 발전 방향’ 주제로 기조 강연에 나섰다. 

고 정무부지사는 “코로나19 범유행이 가져온 유통환경과 기술·마케팅의 변화는 농촌의 위기를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며 “고령화된 농촌은 거대한 시대적 흐름에 대응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행정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지역이 월동채소의 주요 재배지임에도 불구하고 농산물 과잉생산과 가격 하락이라는 만성적 수급 불안 문제를 겪는 데 대한 대책으로 △월동채소 재배신고제와 휴경 보상 등 토양 생태계 환경보전사업 △제주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등을 제안했다. 

또 “제주 농산물의 도내 유통 및 소비에 대한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제주 광역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제주산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우선 소비하는 시스템을 통해 특정 작목에 편중된 농업 생태계를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급변한 산업 시스템에 대응하기 위해 1차산업 분야와 신기술 부서오의 협업 회의를 집중 운영하고 있다”며 “제주형 미래산업 발굴을 통해 ICT 분야에 역량을 가진 미래형 청년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융합의 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제주대학교와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주최로 개최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제주 월동채소 산업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의 ‘세계 채소 소비 실태와 먹거리 정책’ 영상 강연과 고 부지사의 기조 강연이 1부 행사로 진행됐다. 

2부 행사로는 △김병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제주산 농산물 유통 물류비 실태와 경감 방안’ △김기옥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박사 ‘제주 월동채소 이용한 제주형 HMR(가정식대체식품) 개발 방향’ △안경아 제주연구원 박사 ‘제주지역 김치산업 성장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 △고상환 제주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 ‘제주지역 월동채소류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한 R&D 추진 방향’ △양석준 상명대학교 교수의 ‘채소 소비트렌트 변화와 산지의 대응 방안’ 등의 주제발표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