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2-06 23:54 (월)
정의당 "제주도의회, 오등봉 및 중부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해야"
상태바
정의당 "제주도의회, 오등봉 및 중부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6.0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도시위, 민간특례사업 동의 대단히 실망스러워 본회의에서 부결시켜야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가 제주시 오등봉공원 및 중부공원 민간특례 사업에 동의했다며 도의회가 제대로 된 역할과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일 발표한 성명에서 "어제(1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이 통과되었다. 지난 4월 임시회 때 상하수도 문제 등 심사보류 사유가 제대로 해소되지 않은채 도의회 상임위를 통과한 것이다. 행정을 비판하고 견제해야 할 도의회가 제대로 된 역할과 기능을 하지 못하는 무기력한 모습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등봉과 중부공원은 도심 확장을 억제하고, 도시 자연경관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왔다. 이런 이유로 제주도는 2018년도에 9,500억원을 투여해 도시공원을 매입하겠다고 밝혔으나, 2019년 돌연 입장을 바꾸고 민간특례사업으로 전환한다."며 "최근에는 오등봉 공원사업이 2016년도에 이미 ‘수용 불가’, 즉 ‘추진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던 사실이 알려져 지역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업 결정 과정도 석연치 않고, 교통체증, 상하수도처리, 학교부지, 공원사유화 등 어느 것 하나 속시원하게 해결된 사항도 없다."며 "환경도시위원회는 행정을 질타하기는 커녕 오히려 난개발에 면죄부를 주는 결정을 내리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1일 상임위를 통과한 오등봉공원 및 중부공원 민간특례사업 관련 동의안은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로 다뤄지게 된다.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정의당 도당은 "제주도의회가 난개발을 획책하는 도정을 제대로 견제할지 제주도민들은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