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5-17 09:55 (화)
제주도, 농산물 전자상거래 마케팅 지원
상태바
제주도, 농산물 전자상거래 마케팅 지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0.2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브랜드 귤로장생. (사진=제주농협)
통합브랜드 귤로장생. (사진=제주농협)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 농산물의 비대면 소비 확대를 위해 전자상거래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제주 농산물 통합브랜드를 홍보하고 겨울철 대표 품목인 월동채소류와 감귤 등 품질이 우수한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한 취지다. 

지원 대상은 통합마케팅조직인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과 제주감귤농협 등 두 곳이다. 

도는 2억30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라이브커머스, 전자상거래 플랫폼, 홈쇼핑 등 통합브랜드를 활용한 비대면 판로 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원예산업종합계획(2018~2022년)에 따라 통합브랜드(귤로장생, 불로초, 햇살바람)를 통한 조직·규모화를 진행해 통합마케팅조직을 육성하고 있다. 

홍충효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코로나19로 온라인 구매 패턴 변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농가는 수익을 높이고 소비자는 신선한 제주 농산물을 안전하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