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송동효사진공방 ‘원도심의 작은 풍경들’ 사진전 개최
상태바
송동효사진공방 ‘원도심의 작은 풍경들’ 사진전 개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1.18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26일까지 ‘둘하나 갤러리’서 열려
2019 탑동, 송동효 작품.
2019 탑동, 송동효 작품.

송동효사진공방(대표 송동효)과 이도1동주민센터(동장 김석범)는 ‘둘하나 갤러리’의 8번째 전시인 ‘원도심의 작은 풍경들’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온라인 전시는 지난 15일부터 제주시청 공식 블로그 및 유튜브(☞바로가기)에서 열리고 있고 오프라인 전시는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간 열린다. 오프라인 전시가 끝난 후에는 이도1동 소재 사진책방 ‘마중‘에서 전시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사진전은 송동효사진공방이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아카이빙 작업을 한 제주시 원도심 사진 중 26점을 엄선하여 전시한다. 전시작품 외 참여 작가별로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전시도록도 비치해 놓을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제주시 이도1동주민센터가 전시공간 제공 및 온라인 전시 지원 등을 하고 있으며, 송동효 대표를 비롯해 강경구, 김덕용, 김윤정, 오영철, 최용찬 회원이 작가로 참여하고 있다.

2021 이도일동, 최용찬 작품.
2021 이도일동, 최용찬 작품.

송동효 대표는 “오랜 시간이 담담하게 축적되어 있는 소중한 원도심의 모습을 흑백사진 매체로 그려내어 원도심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 원도심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 원도심의 기억을 잊어버린 사람들에게 현재의 원도심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하고자 한다”며 “특히 화려함으로 재생되는 디지털 이미지 시대에 흑백사진을 통해 깊이 있는 사색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석범 이도1동장은 “이번 원도심 풍경전시가 코로나 19 등으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에 활력을 불어 넣고, 주민들이 사진예술을 감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흔히 볼 수 있었으나 지나쳐 버렸을 수도 있는 원도심의 작고 소소한 풍경들을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송동효사진공방은 사진예술 매체의 특색을 살려 제주의 마을과 자연환경 등을 사진으로 담아내어 다음 세대에 전하겠다는 취지로 1994년에 설립되었다. 지난 1995년부터 카메라워크, 시각인식 등의 이름으로 개인 및 단체 전시회를 꾸준히 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원도심 풍경 사진집 발간과 회원 사진전 ‘원도심을 걷다’를 시작으로 제주시 원도심 풍경을 주제로 한 사진전을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2021 삼도2동, 강경구 작품.
2021 삼도2동, 강경구 작품.
2021 삼도동, 오영철 작품.
2021 삼도동, 오영철 작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