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5-17 10:14 (화)
“도민 무시하는 제주칼호텔 매각, 한진그룹 심판 투쟁”
상태바
“도민 무시하는 제주칼호텔 매각, 한진그룹 심판 투쟁”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2.3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칼호텔 매각중단을 위한 도민연대는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칼호텔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박소희 기자)
27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칼호텔 매각중단을 위한 도민연대는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칼호텔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박소희 기자)

최근 한진그룹이 이사회를 열고 제주칼호텔 매각을 의결한 가운데 제주 시민사회 단체가 이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31일 ‘제주칼호텔 매각 중단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제주칼도민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한진그룹을 심판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진그룹 이사회의 결정은 수많은 도민들의 매각 반대 요구를 깡그리 무시한 처사”라며 “도민사회와 도의회, 지역 국회의원, 정당들도 한 목소리로 무책임한 제주칼호텔 매각 시도를 촉구했으나 기어코 매각을 공식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구나 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번 매각 의결은 조합원의 신분 변동 시 사전 협의와 사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단체협약까지 위반한 사항”이라며 “법적 효력을 갖고 있는 단체협약까지 위반하면서 강행되고 있는 매각은 불법행위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출범 기자회견을 통해 고용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을 중단하고 당사자들과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한 바 있다”며 “우리의 요구를 묵살하고 한진그룹이 일방적으로 매각을 강행하는 것은 명백히 도민사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제주에서 누려온 혜택을 제주도민 대량해고로 되갚는 한진그룹의 감탄고토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우리는 경고한대로 한진그룹을 상대로 도민들과 함께 투쟁에 나설 것이다. 사회적 책임을 외면하는 한진그룹을 도민의 힘으로 심판하고 도민생존권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