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7 11:48 (금)
2022년 탐라입춘굿 '희망의 문이 열리는 날'...비대면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
상태바
2022년 탐라입춘굿 '희망의 문이 열리는 날'...비대면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1.1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2022 임인년 탐라국입춘굿’이 오는 20일부터 2월 4일까지 열린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플랫폼 비대면 온라인 실시간 생방송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제주시 주최, (사)제주민예총이 주관하는 탐라국입춘굿은 고대 탐라국으로부터 이어져 천년 탐라의 혼과 열이 살아 숨 쉬는 전통문화축제이다.

왕이 몸소 쟁기질을 하는 친경(親耕) 의식을 통해 풍요를 기원했던 의례에서 비롯되었다. 천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다시 살려낸 전통복원의 의미뿐만 아니라, 새날 새봄의 큰 대문을 여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어 그 의미가 더욱 각별한 도민 한마당축제이다.

'희망의 문 열리는 날'을 주제로 열리는 탐라국입춘굿은 1월 20일부터 2월 2일까지 입춘맞이를 시작으로 2월 3일 열림굿, 2월 4일 입춘굿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우리는 모두 코로나와 함께한 세 번째 해를 맞이하고 있다. 재난과 위기 속에서 모두가 힘들지만 먼저 마스크를 쓰고 나 때문에 감염되지 않게 서로를 배려하며 걸어왔다. 그럼에도 여전히 지속되는 감염확산은 몸과 마음까지 지치게 하고 움츠러들게 하고 있다.

탐라국입춘굿은 올해도 비대면이라는 현실적 조건 속에서도 이런 도민들의 근심과 걱정을 위로하고, 일상의 회복과 한해의 무사 안녕, 풍요를 기원하는 희망을 담아 비대면 온라인 실시간 생방송으로 마련하였다.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민과 관이 함께 어우러져서 한해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고 희망과 화합의 소망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본연의 전통 프로그램을 살려 탐라국입춘굿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1월 20일부터 2월 2일까지 진행되는 입춘맞이는 지난해 이어 입춘춘첩쓰기, 입춘국수, 소원지쓰기, 굿청 열명올림, 굿청 기원차롱 올림을 온라인 시민참여로 진행한다. 입춘춘첩쓰기는 오창림서예가의 글씨로 사전 신청을 받아 드라이브스루로 전달할 예정이다. 입춘국수는 집에서 입춘국수를 직접 만드는 과정을 영상으로 찍거나 먹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온라인플랫폼에 올리면 된다.

소원지쓰기와 굿청열명과 굿청 기원차롱 올림은 사전신청하면 당일 행사에 설치되어 심방이 한해의 무사안녕과 소원을 기원해준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굿청 기원차롱 올림은 우리의 어머니들이 집안의 안위를 기원하고 풍요를 기원하며 올렸던 재물차롱(과일, 떡, 쌀 등)을 재현한 것이다. 입춘맞이 프로그램은 영상으로 제작되어 본행사에서 상영된다. 입춘맞이 참여자 모두에게 입춘선물(입춘복패, 꼬마낭쉐, 오곡복주머니, 번성꽃-수선화 등)도 전달할 예정이다.

2월 3일~4일에는 제주목관에서 비대면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로 열림굿과 입춘굿이 잇따른다. 제주시시, 제주민예총 유튜브 등 온라인 영상 플랫폼으로 전 과정을 생중계한다. 입춘스튜디오가 마련되어 진행자와 해설자가 입춘굿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관덕정과 시청어울림마당에 LED를 설치하여 생중계를 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

2월 3일 열림굿은 풍요를 기원하는 ‘세경제’, 제주목관아의 관청할망으로 좌정한 칠성본풀이 속의 부군칠성을 모시는 ‘칠성비념’, 항아리를 깨뜨려서 모든 액운을 제주도 밖으로 내보내는 의식과 함께 콩을 뿌려서 신년 액막이와 풍요를 기원하는 ‘사리살성’, ‘입춘휘호’, ‘낭쉐코사’가 진행된다.

두 번째 일정인 입춘날 입춘굿은 제주큰굿보존회가 집전을 맡아 초감제, 자청비놀이-꽃탐, 허멩이 답도리와 마누라배송, 도진, 막푸다시 등을 이어간다. 세경놀이, 낭쉐몰이, 입춘탈굿놀이 등 입춘굿만의 전승 장면도 만나 볼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도민들의 근심과 걱정을 위로하고, 어려움과 모든 나쁜 병을 떠나보내 일상의 회복을 기원하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허멩이 답도리와 마누라배송’을 진행한다. 종이인형 ‘허맹이’에 죄를 담아 먼 곳으로 보내는 ‘허멩이답도리’, 천연두에 걸린 아이들의 나쁜 기운을 걷어가서 병을 낫게 해주는 신 ‘서신국 마누라’에게 모든 나쁜 병을 보내는 ‘마누라배송’이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청비놀이-꽃탐’은 입춘굿 초감제의 일부로  자청비놀이를 특화한 프로그램이다. 신구간(新舊間)은 대한 후 5일에서 입춘 전 3일 사이 일주일 정도 되는 기간으로 이른바 신구세관(新舊歲官)이 교대하는 시기로 지상의 모든 신격(神格)이 천상에 올라가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아 내려오기까지의 공백 기간으로 여겨진다.

세경신 자청비가 하늘에 올라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인간 세상의 많은 생명들이 죽어갔음을 보고하자, 옥황상제와 서천꽃밭 꽃감관꽃생인이 함께 의논하여 생명꽃과 번성꽃을 내어주기로 한다. 입춘을 맞아 자청비와 문도령이 양손에 생명꽃과 번성꽃을 들고 다시 지상으로 내려와서 인간세상을 번성하게 해주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낭쉐몰이와 함께 진행되는 입춘덕담의 호장은 서귀포의료원 양윤란 간호사가 맡는다. 지금 이 시각에도 해가 바뀐 것도 잊은 채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 하나로 묵묵히 방역의 최일선을 지키는 사람들 중 더우면 더운데로 방호복 안에서 땀과 씨름하고, 추우면 추운데로 견디어 가며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 중 간호사로 선정했다.

낭쉐몰이를 하고 씨 뿌리기를 재현하며,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많은 노동자들이 올해도 일상의 회복이라는 큰 희망을 향해, 서로를 위로하고 배려하며 모두 같이 걸어갈 수 있기를 기원하는 입춘덕담을 전한다.  

제주민예총은 "올해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축제를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많은 분들을 축제마당에 직접 모실 수 없게 되었다. 따뜻한 입춘국수 나누기는 물론 많은 분들이 참여했던 다수의 프로그램들도 이번에도 쉬어가게 되었다."면서 "이런 안타까움을 잘 간직해서 내년에는 보다 풍성하고 따뜻한 분위기로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기원하며 축제 현장에서 만날 수 없지만 비대면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로 진행되는 2022 임인년 탐라국입춘굿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올해 탐라국입춘굿을 준비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비대면 온라인 실시간 생방송은 제주시, 제주민예총 유튜브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