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윤석열 임명장' 이재명 제주선대위 관계자에게도 살포..."구제불능 구태정당"
상태바
'윤석열 임명장' 이재명 제주선대위 관계자에게도 살포..."구제불능 구태정당"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2.2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무차별적으로 뿌리고 있는 윤석열 선대위 특별 위원장 임명장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태석, 강성의, 송창권 의원 등이 28일 임명장 반납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본인의 동의도 없이 이재명 후보 선대위의 핵심 관계자에게까지 이뤄지고 있는 윤석열 후보 명의의 막가파식 임명장 살포가 너무도 광범위하고 무차별적임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재명 제주선대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의 경우만 보더라도 강성의, 송창권 의원에 이어 제주도의회의 의장을 역임한 김태석 의원에게까지 윤석열 임명장이 살포됐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제주선대위 관계자를 중심으로 최근 3일 동안 확인한 본인 동의 없이 살포된 윤석열 임명장의 수만 55개에 이른다. 심지어 서로 다른 임명장의 일련번호가 같은 경우까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인 동의 없이 무차별적으로 뿌려지며 논란을 사고 있는 '윤석열 임명장'. 일련번호가 동일한 경우도 확인됐다.
본인 동의 없이 무차별적으로 뿌려지며 논란을 사고 있는 '윤석열 임명장'. 일련번호가 동일한 경우도 확인됐다.

이들은 "이처럼 윤석열 후보 측은 막가파식 임명장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상대 후보 측을 지속적으로 조롱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엉터리 임명장으로 국민을 우롱하고 농락하며 대선을 저질 정치판으로 만들어가고 있다."며 "구제불능의 구태정당임을 자인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에 막가파식 윤석열 임명장을 받은 저희들은 분노와 항의의 뜻을 모아 윤석열 임명장을 반납"한다면서 "윤석열 임명장 반납은 마지막 경고의 의미이기도 하다. 진심 어린 사과와 막가파식 임명장 살포 중단, 진상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의 제시"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사법당국의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기 위한 고소·고발 등의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면서 "윤석열 후보 측의 책임 있는 답변과 후속 조치를 마지막으로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