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제2공항저지비상도민회의, 윤석열에 제2공항 강행 공약 철회 촉구
상태바
제2공항저지비상도민회의, 윤석열에 제2공항 강행 공약 철회 촉구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3.10 16: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단체가 4일 10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반대를 위해 투표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박소희 기자)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단체가 지난 4일 10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반대를 위해 투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이미 도민사회는 제2공항 공론조사를 통해 제2공항 반대를 결정했다. 도민의 의사를 존중한다면 제2공항 계획은 철회되는 것이 순리다. 만약에 이를 무시하고 강행한다면 그것은 도민의 민의를 거스르는 것이며, 또한 극한 대립과 갈등으로 도민사회를 밀어 넣는 일이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당선 관련 논평을 내고 윤 후보의 제2공항 강행 공약 철회를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10일 논평에서 “제20대 대선이 끝나고 윤석열 정부가 곧 시작되게 되었다. 초박빙의 대선 결과에서 보듯 이번 대선 이후의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는 국민통합과 소통, 협치가 되었다. 이를 의식한 듯 윤 당선인도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통합과 소통, 협치를 강조했다.”며 “윤 당선인의 이 발언이 진심이라면 제2공항에 대한 강행추진 공약은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미 도민사회는 제2공항 공론조사를 통해 제2공항 반대를 결정했다. 도민의 의사를 존중한다면 제2공항 계획은 철회되는 것이 순리”라며 “만약에 이를 무시하고 강행한다면 그것은 도민의 민의를 거스르는 것이며, 또한 극한 대립과 갈등으로 도민사회를 밀어 넣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 필요한 것은 과잉관광으로 비롯된 환경파괴와 생활환경 악화에서 벗어나 쾌적한 생활환경을 복원하고 지속 가능성을 회복해 도민의 삶의 질을 끌어 올리는 것이다. 윤 당선인이 새로운 제주를 고민하고 도민을 존중한다면 일방적 공약 선포가 아니라 도민사회와 함께 제주의 현실을 정확히 진단하고 나아갈 방향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미 실패한 양적성장 정책으로 또다시 제주를 파괴할지 아니면 질적 성장을 모색해 제주다움을 회복시킬지 그 바로미터가 바로 제2공항 백지화”라면서 “윤 당선인이 제주의 미래를 회색 콘크리트로 뒤덮어 버릴 것이 아니라면, 다수 도민의 대통령이 아닌 소수 부동산투기 세력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도민사회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곰죽 2022-03-10 17:03:45
제주의 민심을 알기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