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4 17:41 (금)
제주도, 골프장 41곳 농약 잔류량 전수 조사
상태바
제주도, 골프장 41곳 농약 잔류량 전수 조사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3.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중문골프장)해안절경과 한라산이 한눈에 보이는 중문골프장. 중문관광단지에 들어선 중문골프장은 현재 민간매각 절차가 진행중이다.
중문골프장.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다음 달부터 도내 골프장 41곳(대중제 23곳, 회원제 18곳)의 토양과 수질에 대해 농약 잔류량을 조사한다고 21일 밝혔다. 

골프장 농약 잔류량 조사는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골프장 내 토양과 수질에 대해 4~6월(건기)과 7~9월(우기)에 2차례에 걸쳐 실시된다. 

고독성 농약과 잔디 사용금지 농약 등 30종과 제주 지하수 오염방지를 위한 사용 제한 농약성분 2종을 포함해 총 32종에 대한 검사가 이뤄진다. 

지난해 조사에선 고독성 농약과 잔디 사용금지 농약 모두 검출되지 않았으며, 잔디 사용 가능한 일반농약성분인 살균제 7종(보통독성·저독성)이 검출된 바 있다. 

현근탁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골프장 내 안전한 농약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농약 잔류량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안전한 수생태계 보전과 지하수 관리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