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5:43 (월)
"518 학살 책임자 처벌하고 미국 간섭 종식해야"
상태바
"518 학살 책임자 처벌하고 미국 간섭 종식해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1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제주도당, "진정한 민주주의는 전두환 군부독재 세력 처벌할 때 이뤄진다"
518민중항쟁 42주년 제주지역 행사위원회가 제주시청 버스정류장 일대에 마련된 '제주에서 518을 보다' 전 (사진=제주투데이)

진보당 제주도당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2주년을 맞아 학살 책임자와 비호세력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18일 논평을 통해 "학살자 전두환과 그 일당들, 그리고 군부독재집단을 여전히 비호하는 정치세력들과 보수언론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고서는 이 땅에 민주주의가 찾아오지 않는다"면서 "새로운 나라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적폐세력 청산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호화만찬을 즐기고 골프채나 휘둘렀던 전두환을 떠받들고 비호하는 적폐무리들이 남아 있는 한 우리나라의 진정한 민주주의는 요원하다"면서 "지난 촛불항쟁으로 적폐정치 세력을 심판했지만 적폐세력들은 이번 대선에서 부활했고, 역사의 시계는 거꾸로 흘러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민간인 학살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들은 "제주4·3항쟁과 광주 5·18항쟁 당시 학살자를 비호하고 승인해준 미국은 학살의 배후이며 한국 사회의 정치, 군사 모든 것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4·3항쟁 발발 74년이 넘어도, 광주항쟁 42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당시 학살책임자와 관련한 기밀문서를 공개하지 않고 공식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힌민국 징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한국사회 적폐세력의 편을 들어주며 한국 정치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 미국의 간섭을 종식시켜야 가능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