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국힘 제주, 오영훈 보좌관 성비위 의혹 제기 ... 구체내용은 함구
상태바
국힘 제주, 오영훈 보좌관 성비위 의혹 제기 ... 구체내용은 함구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5.23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십 문제 ... 보좌관 관리 미흡한데 수천명 공직자 어떻게 관리하나"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가 국회의원 재직 당시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와 증언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사진=박지희 기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의 국회의원 재직 당시 보좌관에 대해 성비위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국회의원 재직 당시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와 증언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표로 발언한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은 "오 후보는 의원 신분일 때 불법촬영 근절을 위한 법안을 발의했던 분"이라면서 '그러나 지난해 벌어졌던 오 후보 보좌진의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서는 납득하지 못하는 답변과 행태를 보였고, 은폐 의혹도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또 이같은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우리는  내용이 매우 구체적인 해당 제보에 대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불법촬영 보좌진 말고, 또다른 보좌진의 일탈행위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는지 오 후보에게 묻고 싶다"면서 "인지하고 있었다면 어떠한 사후조치를 취했느냐. 물의를 야기한 이 보좌진이 현재 선거캠프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는 오 후보가 보좌진들을 통솔하고 관리하는 리더십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 여겨진다. 고작 9명밖에 안되는 국회의원 사무실도 관리가 안되면서 수천명의 도내 공직자들은 어떻게 통솔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상식적인 절대다수의 도민들과 함께  민주당내 이러한 성인지감수성의 부재와 내로남불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싶다"면서 "제주에서 민주당의 권력독점에 따른 오만과 독선을 심판해달라"고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나 김 직무대행은 정작 해당 제보에 대한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함구했다. 

그는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자리에서 "해당 주장에 대한 타당한 근거를 제시해달라"는 요구에 "이번 기자회견은 오 후보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왜 그러한 범죄사실을 은닉했는지 등 도민의 알 권리 차원을 위해 연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 사안은 최근까지 지속되고 있고, 명확하게 결론난 게 없다"면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가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저희에게 제보가 들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